건강상담실

 
작성일 : 10-07-17 11:35
봄철 건강관리7 (봄철 우울증 주의) (건강정보)
 글쓴이 : 나라병원
조회 : 2,403  
 
봄철 우울증 주의

우울증을 주의해야 할 시기다. 계절을 타는 우울증은 겨울철을 전후로 해서 많이 나타난다. 대략 추석이 지나 찬바람이 불기 시작한 뒤로부터 겨울을 지나 따뜻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이른 봄까지다.

그런데 특히 자살의 위험성은 우울증의 증상이 절정을 넘어선 시기, 즉 봄철에 가까울수록 커진다. 지난 몇 년간 국내 유명인들이 우울증으로 고통 받다가 스스로 죽음을 택한 것 대부분 이 계절 즈음이다(별첨자료 참조). 우울증의 가장 큰 폐해인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우울증 발병을 막는 일이 중요하다. 따라서 우울증주의보가 필요한 것이다. 요즘 들어 경제적인 어려움이나 신병 비관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의 보도를 더 자주 접하게 되는 것도 계절성 우울증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우울증, 왜 이 시기에 많이 나타나나?

우울증은 평생에 한번 이상 앓을 가능성이 15%에 이를 정도로 흔한 질병이다. 외국 보고에 의하면 아파서 병원을 찾는 모든 환자의 10% 정도는 우울증을 갖고 있다고 한다. 우울증은 뇌신경계의 생물학적인 이상 때문에 발병하는 질병으로서 최근 20년 동안 뇌신경학 분야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인해 이제는 치료 가능한 질병으로 생각되고 있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약물치료로 증상이 빠르게 호전되며 완치율도 높다. 하지만 가볍게 여기다가는 재발이 잦아져 병이 만성화될 수도 있고 자살을 비롯한 심각한 정신적, 사회적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우울증 중, 계절성이 뚜렷한 우울증은 전체 우울증의 약 3분의 1정도로 추산된다. 그 중 가을과 봄에 심해지는 형태가 대부분이어서 가을-겨울 우울증과 봄-여름 우울증이 전체 우울증의 약 20~25%가 된다. 하지만, 이러한 계절성 우울증의 원인은 아직까지 확실하게 밝혀지진 않고 있다.

다만 다음과 같은 이유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우울증 환자들은 뇌 안에 있는 소위 '생물학적 시계'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이 때문에 수면, 일주기, 호르몬 변화 등에 다양한 이상이 생기는데, 이것이 일조량이 줄어드는 겨울철을 앞뒤로 해서 더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 짐작하는 것이다.

계절성이 뚜렷한 우울증의 경우 어느 정도는 미리 예측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리 우울증과 자살 위험성에 대한 상태 평가 및 치료 방침의 점검 등으로 대비하는 것이 좋다. 다 나은 것으로 생각해서 치료를 중단했던 경우라도 이 시기에 앞서 다시 병원을 방문하여 우울증의 재발 가능성을 점검하는 것을 권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병원을 방문할 정도가 아니지만, 가을이나 봄을 타는 사람이라면 규칙적으로 생활하고 야외 활동을 늘려 햇빛을 많이 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